AD
  • '나 혼자 산다'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나 혼자 산다' 김연경이 중국에서의 초특급 대우를 뽐냈다.

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중국 상하이에서 선수 생활을 하고 있는 김연경의 모습이 공개됐다.

김연경은 "대우가 확실히 다르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원래 중국에서는 소속팀마다 외국인 선수를 2명 쓸 수 있는데 우리 팀은 1명만 관리해서 성적을 내보자는 느낌으로 나에게 모든 걸 올인하고 있다.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고 했다.

숙소부터 차량까지 김연경은 최고급으로 지원받았다. 그러나 구단 측의 초특급 대우에도 불구하고 김연경은 고장난 보일러로 인해 한겨울 냉수로 세수해야 했고 결국 연신 "식빵"을 외쳐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MBC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라이프를 보여주는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0 01:04:2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