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내 남자의 비밀'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가 모든 걸 제자리로 돌려놓고 자취를 감추었다.

9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등, 연출 진형욱 등)에서는 유서를 남긴 채 떠난 한지섭(송창의)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지섭은 전부인 기서라(강세정)에게 편지를 남겼다. 한지섭은 "나 떠나. 해솔이한테 나 죽어가는 모습 보이고 싶지 않다. 해솔이 사랑한다고 전해주고 나란 사람 이제 잊어버리고 인욱이 형이랑 결혼해서 잘 살아. 해솔이한테 정말 좋은 아빠가 되어줄 거라고 믿는다"며 강인욱(김다현)과의 행복을 빌었다.

진해림은 한지섭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바닷가로 향했다. 그곳에는 "난 당연한 벌 받는 거지만 당신은 어떤 벌도 받지마. 해림아 마지막 부탁이다. 내 동생 재욱이 제발 살려줘. 모두 위선애의 희생물이니까. 고맙고 미안해"라는 쪽지와 함께 한지섭의 구두가 놓여 있었고 진해림은 이를 자살로 생각, 목 놓아 울었다.

한지섭의 유언에 따라 진해림은 자수를 결심했다. 진국현(박철호)과 위선애(이휘향)의 계략으로 강재욱(송창의) 살인교사로 체포된 강재욱은 혐의를 벗었고 진해림은 "이제 다 끝났어요. 이제 그만하세요. 나도 자수할 거예요. 내 부탁으로 아빠는 그럴 수밖에 없었으니까"라며 스스로 경찰서를 찾았다.

방송 말미 위선애는 모든 게 실패로 돌아가자 실성했다. 이때 양미령(배정화)은 위선애를 납치해 과거 자신이 갇혔던 별장 지하실에 감금했다. 그 시각 진해림은 죗값을 치른 후 출소했고 모두가 죽은 줄 알았던 한지섭은 새해를 맞아 즐거운 기서라 가족을 보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멀리서 절을 했다.

한편 KBS 2TV '내 남자의 비밀'은 진짜가 되기 위해 처절하게 몸부림치는 남자 한지섭(송창의)과 사랑받고 싶어 동생을 버리고 그 자리를 차지한 여자 진해림(박정아)이 완전한 행복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 9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9 21:03:45   수정시간 : 2018/02/09 21:08:0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