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내 남자의 비밀'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내 남자의 비밀' 송창의가 이휘향으로 인해 경찰에 체포됐다.

9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등, 연출 진형욱 등)에서는 강재욱(송창의) 살인교사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한지섭(송창의)의 모습이 그려졌다.

위선애(이휘향)는 경찰에 호송되는 한지섭 앞에 나타났다. 위선애는 "이번엔 좀 짜릿하지 않니? 네가 드디어 우리 재욱이 죽인 죄를 받는구나. 몸 조심하거라. 기서라가 사식은 넣어주겠지?"라며 비웃었고 두 사람을 목격한 진해림(박정아)은 "말도 안돼"라며 경악했다.

진해림은 "아줌마가 신고한 거냐고?"라며 멱살을 잡았다. 위선애는 "저놈한테 우리가 당한 게 얼마인데"라며 "네 아빠가 나 버리고 박지숙 배경 때문에 결혼한 거 보고 죽어버리고 싶었어. 그때 진작 죽어버렸으면 내 딸한테 이런 꼴 당하지 않았을 거야"라고 했다.

진해림은 "왜 한지섭이 아줌마 제안 받아들인 거예요?"라고 물었다. 위선애는 "구미홍이 온갖 사채빚에 시달리고 있었어"라며 "결국 한지섭도 돈 때문에 너랑 결혼한 거야. 지금은 무조건 엄마 말 따라. 언젠가 네가 고마워할 날이 올 거야"라고 소리쳤다.

한편 KBS 2TV '내 남자의 비밀'은 진짜가 되기 위해 처절하게 몸부림치는 남자 한지섭(송창의)과 사랑받고 싶어 동생을 버리고 그 자리를 차지한 여자 진해림(박정아)이 완전한 행복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 9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9 20:26:31   수정시간 : 2018/02/09 20:28: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