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황금빛 내 인생'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와 신혜선이 서로 엇갈린다.

14일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에서는 자신의 손을 잡아주지 않는 서지안(신혜선)에게 서운한 최도경(박시후)의 모습이 그려진다.

최도경은 답답한 마음에 "넌 뭐가 이렇게 어렵냐"고 소리친다. 걱정스러운 마음에 김기재(김사권)는 "지안씨하고는 어떻게 됐냐?"고 묻고 최도경은 "미워해보려고 한다"고 답한다.

노양호(김병기)는 최도경이 사업진행이 진전되지 못하도록 방해한다. 노명희(나영희)는 "도경이 곧 들어올 것 같다. 아버지가 도경이 투자 다 막았다"고 말하고 최재성(전노민)은 최도경을 걱정한다.

서지수(서은수)는 선우혁(이태환)을 향한 마음을 정리하기 위해 서지호(신현수)를 남자친구로 소개한다. 서은수는 "내 남자친구"라며 서지호와 다정한 척 하고 선우혁은 "얘기 좀 하자"며 서은수를 이끌고 간다.

방송 말미 서태수(천호진)는 가족 모르게 집을 떠나려다 갑자기 쓰러지고 만다. 서지안은 "서태수씨 따님이냐? 서태수씨가 쓰러져서 응급실로 가는 중이다"는 전화를 받고 크게 놀란다.

한편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서지안(신혜선)에게 가짜 신분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리는 드라마.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16:09:4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