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황금빛 내 인생' 서은수/ 사진=KBS 2TV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황금빛 내 인생' 서은수가 마음정리에 나섰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에서 이다인(최서현)은 서지수(서은수)에게 "남자한테 차였죠? 우는 소리도 나고 맥빠져서 다니고. 저도 그 정도 경험쯤은 있거든요"라고 말을 건넸다.

이에 서지수는 "그렇게 티가 났어?"라며 "그 사람 행복을 빌어주면서 멋있게 잊어줄 연습하는 거야"라고 말했다. 최서현은 깜짝 놀라며 "무슨 행복까지 빌어주려고요?"라고 되물었다.

서지수는 "이제 너 따위 관심도 없다, 그러니까 네가 오래도록 좋아했던 그 사람이랑 잘 되길 빈다"며 체념한 듯 한숨을 내쉬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3 20:32:23   수정시간 : 2018/01/13 20:32:4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