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은퇴 이후 축구 행정가의 길을 걷고 있는 박지성이 모친상을 당했다.

12일 뉴스엔의 보도에 따르면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의 어머니 장명자 씨가 영국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이는 박지성 한 측근의 말을 인용한 것.

측근에 따르면 장명자 씨는 교통사고를 당한 후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2 14:35:05   수정시간 : 2018/01/12 15:34:5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