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최화정의 파워타임' 인스타그램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최화정의 파워타임' 한해가 이상형을 밝혔다.

8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는 리듬파워(보이 비, 지구인, 행주)와 한해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랜선남친' 별명을 지닌 한해는 "무슨 뜻인 줄 알고 있어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DJ 최화정은 이상형을 물었고 한해는 "만나고 있는 사람으로 이상형이 바뀌는 것 같다"고 답했다.

지난달 EXID 하니와 함께 한 신곡 '보는 눈'에 대해선 "경험담이다. 아무래도 곡을 쓸 때 경험담이 담긴다"며 "하니와 우연히 컬래버레이션을 하게 됐는데 노래를 너무 잘해서 놀랐고 좋았다"고 했다.

한편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은 매일 12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4:13:3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