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현빈 강소라 사진=스포츠한국 DB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배우 현빈과 강소라가 연인에서 선후배 사이로 돌아갔다.

현빈의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는 8일 "두 사람은 서로 바쁜 스케줄로 인해 최근 자연스럽게 결별하게 됐다. 서로를 응원하는 좋은 선후배로 남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소라의 소속사 플럼액터스 또한 "확인 결과 두 사람은 서로 바쁜 스케줄로 인해 최근 자연스럽게 결별하게 된 것이 사실"이라며 "서로를 응원하는 좋은 선후배로 남기로 하였다"고 했다.

지난해 12월 열애를 공식 인정한 현빈과 강소라는 열애 1년 만에 결별했다. 현빈은 지난달 개봉한 영화 '꾼' 일정을 소화하고 있으며 강소라는 tvN '변혁의 사랑' 종영 후 휴식을 취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3:20:05   수정시간 : 2017/12/08 14:35:4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