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최승호 MBC 사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김현정의 뉴스쇼' 최승호 MBC 신임 사장이 신동호·배현진 아나운서에 대한 조치를 언급했다.

최승호 MBC 신임 사장은 8일 방송된 CBS 표준FM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일단 인사는 하면 되는 것"이라며 "여러 가지 많은 권한남용이라든지 부패 사건이라든지 이런 부분들에 책임이 있는 분들에 대해서는 노사 공동의 위원회를 통해서 문제를 다루고 조사하고 해서 응분의 책임을 묻도록 해야 되겠다"고 말했다.

MBC 아나운서국장인 신동호 아나운서에 대해선 "과거 아나운서국에서 무려 11명의 MBC 얼굴이었던 아나운서들이 떠나가도록 만들고, 열 몇 명의 아나운서들이 자기 일을 못하고 부당 전보되도록 하는 데 상당한 책임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회사가 합당한 절차를 거쳐서 그 부분에 대해서 충분히 조사하고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또 "배현진 앵커는 지금 앵커를 맡고 있는데 그 부분은 보도본부에서 새로운 앵커 체제를 아마 마련하리라고 본다. 보도본부에서 아마 계획해서 하리라고 생각한다"며 "조직에 앞으로 인사가 나면 간부들이 그런 노력들을 나하고 같이 하면서 잘못을 한 사람들에 책임을 묻고 사과하고 그런 과정이 필요하리라 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매주 월~금요일 오전 7시 3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0:16:2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