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윤은혜. 사진=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
배우 윤은혜가 12년 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섰다.

15일 방송된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에는 윤은혜가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윤은혜는 오랜만의 방송출연에 "고정 예능 'X맨' 출연 이후 12년 만이다. 걱정스럽고 떨려서 잠을 못 잤다. 두 시간 정도 밖에 못 잤다"고 입을 열었다.

출연진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눈 윤은혜는 모두의 반려 동물을 위한 간식까지 준비하는 세심한 면모를 보였다.

이어 윤은혜의 일상이 공개됐다. 20대를 함께 보낸 반려견 꼬맹이를 떠나보낸 후 윤은혜는 "1년 전 세상을 떠났다. 마음이 너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기쁨이를 반려동물로 맞게 된 이유에 대해 "기쁨이를 보고 그 강아지를 떠올렸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22:46:19   수정시간 : 2017/11/15 23:33:4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