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기억의 밤'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사진=SBS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기억의 밤' 장항준 감독이 군입대한 강하늘을 언급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영화 '기억의 밤'의 장항준 감독과 배우 김무열이 출연했다.

이날 장항준 감독은 "강하늘 씨가 얼마전에 군입대를 했다. 그래서 요즘 영화 홍보에 애를 먹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구체적인 영화 스토리에 대한 질문에 김무열이 "반전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자세히 말씀을 드리기가 곤란하다"며 말을 아끼자, 장항준 감독은 또 다시 "강하늘이 나왔어야 했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한편 '기억의 밤'은 납치된 후 기억을 잃고 변해버린 형(김무열)과 그런 형의 흔적을 쫓다 자신의 기억조차 의심하게 되는 동생(강하늘)의 엇갈린 기억 속 살인사건의 진실을 담은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다. 오는 11월 29일 개봉 예정.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4:41:0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