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불타는 청춘' 강문영의 부친 백운산이 출연했다. 사진=SBS 캡처
‘불타는 청춘’ 강문영의 아버지인 역술가 백운산이 김국진과 강수지의 궁합을 봤다.

1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선 청춘들의 여행지에 깜짝 방문한 강문영 부친, 백운산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운산은 김국진의 사주를 보며 “흰 뱀이 묘일월에 태어나서 상충됐다. 이게 무슨 뜻이냐면 결혼을 두 번 하라는 것”이라며 "관상은 참 좋다. 또 내년에 정인, 귀인, 새로운 부인을 만나서 결혼도 할 수 있는 운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강수지에게는 “몸은 약하게 보이지만 절대 남에게 지지 않고 고집, 자존심, 아집이 강하다. 하지만 정이 많고 눈물이 많아서 불쌍한 사람 못 지나치고 도와주는 성격”이라며 “두 사람의 대운이 비슷하게 나온다. 궁합은 좋은데 성격이 조금씩 안 맞을 때가 있다. 그래서 한 쪽이 양보해야 한다. 역시 남자가 양보해야 편하다”고 조언해 눈길을 모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09:19:2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