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마녀의 법정' 정려원. 사진=KBS 2TV '마녀의 법정'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마녀의 법정' 정려원이 몰래카메라 범인 강상원에게 반격을 날렸다.

17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는 몰카 피해자가 된 마이듬(정려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전 여자친구 집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유포한 몰카범 사건을 수사하던 마이듬은 샤워를 하던 중 욕실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했다. 몰카범 김상균(강성원)은 마이듬이 몰래카메라를 발견하자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서에 간 마이듬 앞에서 김상균은 무릎을 꿇으며 "잘못했습니다. 검사님"이라고 말했고 마이듬은 "잘 봤니? 그래. 수사검사 몸 본 소감이 어때? 너 내가 박살 낼거야"라고 응수했다.

그러자 김상균은 바로 표정을 바꾸며 "뒤태 죽이던데. 혼자 보기 아깝더라. 나 몇 년 때릴 거야? 당신 하는 거 봐서 나도 어디까지 갈지 고민해볼게"라고 협박했고 마이듬은 크게 당황했다.

이후 마이듬은 김상균이 동영상을 삭제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증거를 지우려 한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재판에서 동영상을 미리 공개하며 결국 승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7 23:13: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