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tvN '삼시세끼'의 마지막 이야기가 예고됐다.

13일 방송되는 '삼시세끼'에서는 득량도 삼형제의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진다.

먼저 ‘제빵왕 서지니’ 이서진은 빠네 파스타의 빵을, ‘에셰프’ 에릭은 파스타를, 윤균상은 ‘에셰프’에게 전수 받은 비법으로 양파 수프를 만든다.

또 지난 방송에서 감성돔 낚시에 성공한 삼형제와 신화 이민우, 앤디는 다시 한 번 낚시에 도전한다. 득량도를 떠나기 전까지 낚시에 도전, 또 한번의 새로운 기록을 만들어내는 것.

낚시의 매력에 홀딱 빠진 다섯 남자의 모습과 올 여름에 시작해 가을을 맞이한 득량도 삼형제의 마지막 이야기를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삼시세끼 바다목장 편’은 13일을 마지막으로, 20일에 감독판으로 방송을 종료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21:27:0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