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엄마의 소개팅'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엄마의 소개팅' 김부선이 소개팅에 나섰다.

12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엄마의 소개팅'에서는 소개팅에 나선 김부선의 모습이 공개됐다.

김부선은 설레는 마음을 안고 소개팅 장소를 향했다. 소개팅 장소에 미리 나온 상대 남성은 터프한 수염과 카리스마 있는 눈매를 한 57세 이동운씨. 김부선은 "저 아시나요?"라고 물었고 이동운씨는 "알아요"라며 미소를 지었다.

김부선은 "전혀 정보를 안 알려주더라고요"라고 말했다. 이동운씨 또한 "저도 안 알려줬어요. 여기 와서 처음 알았어요. 김부선씨와 이런 소개팅 자리에 매우 놀랐어요. 매우 팬이기도 하고"라며 화답했고 김부선은 "걱정하고 들어왔는데 인상이 너무 좋으시네요"라고 했다.

이후 식사 중 김부선은 자연스럽게 정보를 물었다. 김부선은 "(사시는 곳이) 서울이세요?"라고 물었고 이동운씨는 "서울에서 살았다가 지금은 거제도 2년 됐습니다. 제가 음악을 듣기 위해서 갔기 때문에 재즈바를 만들었고요"라고 설명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2 21:11:4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