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미운 우리 새끼' 손지창 오연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배우 손지창이 아내 오연수를 언급했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손지창이 출연해 아내 오연수와의 결혼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손지창은 앞서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남편이 집안일을 돕지 않는다"고 말한 오연수의 발언을 해명했다.

그는 "미국에 가서 할 일이 너무 많았다. 정원사 부를 돈이 아까워 직접 가지치기를 했다. 손이 아릴 정도였다"며 "못 박는 일도 장비를 사와서 했다. 엉덩이 붙일 시간도 없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신동엽은 "오연수 씨가 남자들의 로망이다. 그런 분과 살아보니 어떠냐"고 물었고 손지창은 "아내를 잘 아는 사람들은 저보고 대단하다고 한다"고 답해 웃음을 선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21:28:48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