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살인자의 기억법' 200만 돌파. 사진=쇼박스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설경구, 설현, 오달수가 200만 관객 돌파 인증샷을 공개했다.

17일 영화 배급사 쇼박스 측은 '살인자의 기억법'이 오후 4시 기준 누적 관객 수 200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2017년 개봉한 한국 스릴러 영화 중 첫 200만 돌파 기록이다.

이에 주연 배우 설경구, 설현 오달수 그리고 원신연 감독은 200만 돌파 감사 인증샷을 공개했다. 네 사람은 200 숫자 초가 세워진 케익을 들고 손가락으로 숫자 2를 그리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드라마 촬영 중인 김남길은 등신대로 자리에 함께 했다.

한편 '살인자의 기억법'은 알츠하이머에 걸린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새로운 살인범의 등장으로 잊혀졌던 살인 습관이 되살아나며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범죄 스릴러 영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17:52:25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