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런닝맨' 이광수 전소민 성훈. 사진=SBS '런닝맨'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런닝맨' 이광수가 성훈과 전소민 사이를 질투했다.

17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미션비 획득 미션 '공공의 주사위' 게임이 펼쳐졌다.

이날 성훈과 전소민은 주사위를 던지게 됐다. 벌칙을 무사히 넘기자 성훈은 "이게 뭐라고 심장이"라며 전소민의 손을 자신의 가슴에 갖다 댔다.

이를 본 이광수는 발끈하며 "뭐하는 거냐"라고 소리쳤다. 이에 전소민은 당황하며 "갑자기 내 손을 갖다 댔다"고 답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17:39:07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