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그것이 알고 싶다'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그것이 알고 싶다' 공지영 작가가 천주교 김 신부와 개신교 이 목사의 부적절한 관계를 폭로했다.

16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김모 신부에게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했던 공지영 작가의 모습이 공개됐다. 공지영 작가는 2015년 자신의 SNS에 "김 전 신부가 천주교 마산교구에서 면직당했으니 신부에게 후원을 하지 마라"는 글을 남겼다,

이날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에서 공지영 작가는 "면직됐는데 신부인 척 하고 SNS에 있더라. 그래서 면직됐으니 후원을 중단하라고 했다"며 "김 신부가 밀양 송전탑, 쌍용자동차, 위안부 할머니 이분들에게 드린다고 모금했지만 한 푼도 전달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신부는 "해고된 아픔을 아냐? 공지영은 영향력이 큰 사람"이라며 "내가 후원금 횡령한 적이 없어서 고소했다. 개인 인권이 있어서 그런 내용이 유출돼서는 안된다"고 공지영을 상대로 한 명예훼손을 주장했다.

한편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15:49:3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