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현우 사진='사람이 좋다'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사람이 좋다' 이현우가 웃지 못할 굴욕을 폭로했다.

17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겸 배우 이현우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현우는 "전직 가수로 살아왔다. 맛집 블로거라는 사람들도 있다"며 "이젠 무대에 서야 하지 않을까 싶다. 사실 무대가 무서웠다. 젊었을 때의 에너지와 시니컬하고 엣지 있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에 대한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현재 이현우는 11월 열리는 콘서트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 이현우는 "이젠 나이를 먹어서 표현할 수 있는 게 다양하고 싶어졌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가장 중요한 건 감정 전달이다. 가창력도 아니고 무대 매너도 아니고 관객들과 똑같은 걸 느끼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매주 일요일 오전 8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08:57:15   수정시간 : 2017/09/17 09:03:4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