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청춘시대2' 박은빈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배우 박은빈의 사랑스러움이 매 회 폭발하고 있다.

박은빈은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 쉐어하우스의 오지라퍼 송지원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15일 방송된 ‘청춘시대2’의 7화에서는 데이트 폭력 트라우마를 겨우 벗어난 예은(한승연)을 또 다시 두려움에 떨게 한 범인을 찾기 위해 지원이 나서는 이야기가 그려졌다.

지원(박은빈)은 예은이 문자 발신인으로 지목한 호창(이유진)을 밀착 감시했다. 수첩을 펼친 채 관찰하고, 힐끔거리고, 인맥을 활용해 그에 대한 정보를 캐냈다.

하우스메이트이자 룸메이트인 정예은을 위한 송지원의 노력은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친구의 상처를 그냥 두고 보지 않고 앞장서서 해결사 노릇을 하는 송지원의 용기와 유쾌함이 감동과 재미를 선사했기 때문.

앞선 미행이 귀엽고 비장했다면 두번째 미행은 사랑스러움과 심쿵의 극치였다. 우연히 성민(손승원)이 후배와 밥 먹으러 가는 것을 목격한 송지원이 장난끼 그득한 얼굴로 둘이 사귈 건지 놀리며 애교를 발산하는 장면은 보는 이들의 입꼬리를 실룩거리게 만들었다.

물 만난 물고기마냥 분주하게 극의 포인트를 정확하게 끌고 나가는 박은빈의 모습은 아역부터 쌓아 온 배우의 내공과 이십대 여배우의 풋풋함이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고 있다. 앞으로의 ‘청춘시대2’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 중 하나다.

한편, ‘청춘시대2’는 매주 금, 토 밤 11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6 07:35:3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