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청춘시대2'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청춘시대2' 이유진이 한승연의 의심을 샀다.

1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2'에서는 정체불명의 욕 문자를 받은 정예은(한승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벨 에포크 하우스 메이트들은 발신자로 전 남자친구이자 납치범이었던 고두영(지일주)을 의심했다. 이때 "밤길 조심하고 혼자 다니지 마라"고 외쳤던 권호창(이유진)을 떠올린 정예은은 "걔인가 보다. 권호창. 내가 뭐라고 했더니 이상한 말을 했다"고 말했다.

정예은이 불안해하자 송지원(박은빈)은 권호창을 미행하며 뒷조사하기 시작했다. 이후 송지원은 "며칠 동안 쫓아다녔는데 똑같은 자리에서 하루 종일 아무 말도 안하고 밥도 혼자 먹는다"고 말했고 정예은은 "며칠 동안 그거 알아낸거냐?"고 타박했다.

이때 카페에서 샌드위치를 구매하려던 권호창은 원하는 메뉴가 없자 허둥지둥한 상황. 이를 본 정예은은 "이거 먹어라. 입 안 댄거다"며 자신의 샌드위치를 건네 욕 문자 발신인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키웠다.

한편 JTBC '청춘시대2'는 셰어하우스 벨에포크에 다시 모인 하우스메이트들과 새 멤버 조은(최아라)의 청춘 라이프를 그리는 드라마.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5 23:35:28   수정시간 : 2017/09/15 23:38:3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