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신정환 사진='악마의 재능기부' 캡처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악마의 재능기부' 측이 신정환의 터부를 깼다.

14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프로젝트 S: 악마의 재능기부'에서는 제작진과 첫 미팅을 하는 신정환의 모습이 공개됐다.

신정환은 "MBC가 일산에 있을 때 상암동 얘기만 들었는데 정말 많이 변했다"며 방송 출연 감회를 말했다. 이에 '악마의 재능기부' PD는 "프로그램 가제는 '악마의 재능기부 올인'"이라고 말했고 신정환은 "네? 마지막이"라며 당황해했다.

'악마의 재능기부' PD는 "올인. 모든 것을 다 쏟아붓는다는 의도다"고 프로그램명을 설명한 상황. 2010년 불법 해외 원정 도박으로 물의를 빚었던 신정환은 "그런 의미냐?"며 어색하게 웃어보였다.

한편 Mnet '프로젝트 S: 악마의 재능기부'는 7년 만에 방송 복귀한 신정환과 그의 단짝 탁재훈의 초심 소환 프로젝트.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5 18:16:20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