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배우 문성근과 김여진을 좌파 연예인으로 분류해 두 사람의 합성사진을 인터넷 카페 게시판에 게시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해당 소식을 접한 문성근이 발끈했다.

문성근은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해당 기사의 링크와 사진을 올린후 "경악, 아 미친 것들, 검찰 조사에 응하겠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문성근이 링크한 글은 '국정원, 문성근-김여진 합성사진 제작유포'라는 제목의 한국일보의 단독 보도이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1년 여름 국정원 심리전단은 문성근과 김여진의 부적절한 관계를 꾸며 이미지를 실추시킬 계획서를 작성해 상부에 보고했고 민간인 사이버 외곽팀 등을 동원해 문성근과 김여진이 부둥켜 안고 있는 19禁 합성 사진을 인터넷 게시판 등에 올렸다.

국정원이 만든 사진의 제목은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육체관계’ 였다.

한편 국정원 개혁위원회로부터 해당 자료를 넘겨 받은 검찰은 검토에 착수해 다음주부터 두 배우를 포함해 국정원의 사이버 공작 피해자로 지목된 문화ㆍ연예계 인사를 불러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16:12:46   수정시간 : 2017/09/14 16:44:46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