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엘리스가 13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컬러 크러시' 쇼케이스 무대에 오르고 있다.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걸그룹 엘리스가 '단발 투혼'으로 신곡 활동 각오를 다졌다.

13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예스24 무브홀에서는 엘리스의 두번째 미니앨범 '컬러 크러시(Color Crush)'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엘리스 소희, 가린, 유경, 벨라, 혜성이 참석했다.

소희는 "1집 땐 순수하고 청순했다면 이번엔 파격적인 변신에 도전했다"며 "두번째 쇼케이스라 데뷔 때와 기분이 다른데 상큼하고 톡톡 튀는 매력을 보여주겠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벨라는 "머리를 과감하게 잘랐는데 어색하지만 적응해나가고 있다"며 "이번 앨범으로 엘리스가 톡톡 튀는 '소다돌'로 불렸으면 싶다. 엘리스만의 매력을 탄산처럼 마구마구 쏘겠다"고 했다.

한편 엘리스는 13일 낮 12시 새 앨범 '컬러 크러시(Color Crush)'를 발매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파우 파우(Pow Pow)'를 비롯해 '하트 뱅크(Heart Bank)' '열려라 그대(Roopretelcham)' '원더랜드 걸(Wonderland Girl)' '짝이별' '미드나잇, 문라이트(Midnight, moonlight)' 등 총 여섯 곡이 수록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3 14:48:44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