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장서윤 기자]박서준, 강하늘 주연의 영화 ‘청년경찰(감독 김주환)’이 개봉 6일만에 2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청년경찰'은 개봉 6일 째인 14일 오전, 누적 관객수 200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현빈과 유해진의 콤비 플레이와 액션으로 입소문을 일으키며 781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던 '공조'보다 4일이나 앞서는 성적이다.

여기에 지난 2014년 여름 극장가의 흥행 대전에서 선전, 관객수 866만 명을 동원했던 '해적: 바다로 간 산적'과 동일한 흥행 속도라서 이목을 끈다.

올 여름 흥행 다크호스다운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청년경찰'은 개봉 이후 네이버 실관람객 평점 9.14점, CGV 골든에그지수 99%(8/14(월) 기준)로 높은 만족도를 유지하고 있다. 여름에 제격인 시원하고 패기 넘치는 액션은 물론 ‘기준’과 ‘희열’의 청춘콤비 케미가 돋보이는 유쾌한 영화로 입소문 돌풍을 일으키고 있어 개봉 2주차의 성적을 더욱 기대케 한다.

'청년경찰'의 박서준, 강하늘, 이호정, 김주환 감독은 누적 관객수 200만 돌파 감사 인증샷을 공개하며 관객들의 열렬한 호응과 성원에 보답했다. 공개된 두 인증샷에는 브이(V) 포즈로 200만의 숫자 ‘2’를 재치 있게 표현한 모습과 함께 “많은 관심과 사랑!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박서준), “우리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강하늘) 등 '청년경찰'의 주역들이 직접 진심 어린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09:49:29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