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암살' '동주' 공식 포스터 사진=케이퍼필름, 루스이소니도스 제공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영화 '암살' '동주' '베테랑' 등이 광복절 특선 영화로 방영된다.

SBS는 광복절을 맞아 오는 15일 오후 1시 50분 영화 '암살'(감독 최동훈, 제작 케이퍼필름)을 방송한다. '암살'은 1933년 일제 치하의 경성을 배경으로 한국 독립군 저격수 안옥윤(전지현), 임시정부 경무국 대장 염석진(이정재), 청부살인업자 하와이 피스톨(하정우)의 갈등과 대립을 담는 영화로 2015년 개봉 당시 천만 관객(누적관객수 1,270만 6,391명)을 돌파했다.

EBS는 광복절 당일 낮 12시 10분부터 영화 '동주'(감독 이준익, 제작 루스이소니도스)을 방송한다. '동주'는 '쉽게 쓰여진 시' '별 헤는 밤' '자화상' 등으로 친숙한 시인 윤동주(강하늘)와 그의 사촌 송몽규(박정민)의 삶을 담은 영화로 제37회 청룡영화상 각본상, 제36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10대영화상 각본상, 제25회 부일영화상 각본상 등을 수상했다.

OCN은 광복절 특선 영화로 오후 1시 30분부터 영화 '베테랑'(감독 류승완, 제작 외유내강)' '암살'(감독 최동훈, 제작 케이퍼필름) '검사외전'(감독 이일형, 제작 영화사 월광 등)을 방영한다. tbsTV는 광복절 전날인 14일 오후 1시 일본군 위안부들의 이야기를 담은 단편 애니메이션 3부작 '소녀 이야기' '끝나지 않은 이야기' '못다 한 이야기'(감독 김준기, 제작 청강문화산업대학교애니메이션과)을 방영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09:08:38   수정시간 : 2017/08/14 09:15:2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