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BS '미운우리새끼'의 김건모가 김희선을 언급했다.

13일 방송된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집에 지인들을 초대한 김건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록기는 "과거에 정말 인기가 절정이었다. 대쉬받은 적 있지 않았나"라고 물었다.

김건모는 "애들이 나를 쳐다보지도 못했다. 키가 작으니까"라고 너스레를 떨며 "하루는 한창 노래방 다닐 때 내가 취했는데 김희선이 오더라. 집에 가려고 하니까 '오빠 왔어?'라고 하면서 술을 먹여주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희선이는 정말 싹싹하게 잘한다"고 훈훈하게 마무리지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22:15:15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