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명불허전'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명불허전' 김남길이 400년의 시간을 타임슬립해 김아중과 만났다.

12일 첫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명불허전'(극본 김은희, 연출 홍종찬)에서는 조선시대 의원 허임(김남길)과 2017년 외과의사 최연경(김아중)의 모습이 그려졌다.

허임은 뛰어난 침술 실력에도 불구학 혜민서 말단 직책을 벗어나지 못했다. 이에 불만을 품은 허임은 혜민서 퇴근 후 양반들을 위해 비밀 왕진을 다니며 돈을 모아 유흥비로 탕진했다.

이후 허임은 허준(엄효섭)으로부터 선조를 진료할 일생일대의 기회를 얻게 됐다. 그러나 연이(신린아)와 대화하던 중 침통이 뒤바뀌게 됐고 허임은 갑작스러운 손 떨림에 선조에게 침을 놓지 못한 채 궁을 도망쳤다.

그 시각 최연경은 뛰어난 수술 실력과 더 뛰어난 춤 실력으로 이중 생활을 이어갔다. 클럽에서 광란의 댄스를 추던 최연경은 병원의 호출을 받자 수술실로 뛰어가 능숙한 실력을 뽐냈다.

방송 말미 도망가던 허임은 정체불명의 남성으로부터 활을 맞고 물에 빠진 상황. 정신을 차린 허임은 2017년 청계천을 본 뒤 경악했고 길거리를 헤매던 중 클럽 앞에 쓰러져있는 행인을 보고 침술을 펼치려다가 "미쳤냐?"는 최연경에 의해 저지당했다.

한편 tvN '명불허전'은 침을 든 조선 최고의 한의사 허임(김남길)과 메스를 든 현대 의학 신봉자 외과의 최연경(김아중)이 400년을 뛰어넘어 펼치는 조선 왕복 메디활극.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01:48:09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