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아버지가 이상해'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송옥숙이 이유리의 비밀 폭로에 기함했다.

12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는 사돈 변한수(김영철)의 비밀을 듣고 분노한 오복녀(송옥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변혜영(이유리)는 시부모 차규택(강석우)과 오복녀에게 변한수의 과거를 털어놓았다. 변혜영은 "아버지가 전과자 신분을 감추기 위해 35년 동안 친구의 신분으로 살았다. 죄송하다"고 말했고 오벽녀는 "말도 안되는 사기결혼이다. 남의 신분으로 산다는 게 말이 되는 일이냐. 게다가 그 이유가"라며 분노했다.

변혜영은 "본의 아니게 사기 결혼을 겪게 한 거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기사가 나지 않았다면 두 분께 말씀드릴 엄두조차 못 냈을 거다. 엄청난 일이고 몸시 부끄러운 일이다. 아버지께서는 친구의 신분으로 사신 거고 법적으로 누명을 썼다고 해도 명백한 전과자가 맞다. 두 분께 어떠한 변명도 드릴 생각이 없다. 어떤 결론을 내리든 두 분의 뜻에 따르겠다"고 했다.

한편 KBS 2TV '아버지가 이상해'는 평생을 가족밖에 모르고 살아온 성실한 아버지 변한수(김영철)과 든든한 아내 나영실(김해숙), 개성만점 4남매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2 20:38:40   수정시간 : 2017/08/12 20:40:12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