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최민수가 17일 서울 마포구 MBC사옥에서 열린 수목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가 헤어스타일 변화 이유를 밝혔다.

1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는 MBC 새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극본 김선희, 연출 고동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고동선 PD를 비롯해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이 참석했다.

최민수는 짧은 투블럭 컷으로 스타일 변신을 한 상황. 최민수는 "음악을 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머리가 길었던 것"이라며 "나는 촬영이 끝나면 머리를 그냥 냅둔다. 머리가 길어야 하는 캐릭터가 들어올 수 있지 않냐. 무조건 기른 다음에 그 후에 캐릭터에 맞게 자르던지 그건 내 마음대로 한다. 입금 때문에 머리를 잘랐단 말은 사실이다"고 했다.

한편 MBC '죽어야 사는 남자'는 1970년대 중동으로 건너가 성공한 보두안티아 공화국의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최민수)이 딸 이지영(강예원)과 사위 강호림(신성록) 앞에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 조태관 배해선 차순배 김병옥 황승언 등이 출연하며 19일 오후 10시 첫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5:05:21   수정시간 : 2017/07/17 15:07:00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