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최민수와 강예원이 17일 서울 마포구 MBC사옥에서 열린 수목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가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1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는 MBC 새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극본 김선희, 연출 고동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고동선 PD를 비롯해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이 참석했다.

최민수는 "또라이와 같이 하는 게 힘들지 않았냐?"며 함께 출연한 배우들에게 물었다. 강예원은 "힘들지 않았다"고 답했고 신성록은 "나랑 너무 잘 맞는 것 같다"고 했다. 이소연은 "선배와 함께 호흡을 할 수 있는 게 진심으로 영광이다"고 말했다.

이를 듣던 최민수는 "이번에 '죽어야 사는 남자'는 감독을 비롯한 여기 네 배우가 다 또라이인 것"이라며 "또라이는 남들과 똑같이 가는 게 아니라 리스크를 몸에 안고 다이너마이트처럼 남들과 다른 것이다. 기대를 가져도 좋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한편 MBC '죽어야 사는 남자'는 1970년대 중동으로 건너가 성공한 보두안티아 공화국의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최민수)이 딸 이지영(강예원)과 사위 강호림(신성록) 앞에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 조태관 배해선 차순배 김병옥 황승언 등이 출연하며 19일 오후 10시 첫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4:46:10   수정시간 : 2017/07/17 15:06:02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