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빌보드가 지드래곤의 '권지용' USB 논란을 집중 조명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미국 빌보드가 가수 지드래곤의 '권지용' USB 음반 인정 여부에 대해 집중 조명했다.

19일(현지시간) 빌보드는 가온차트가 지드래곤의 '권지용' USB를 음반 집게에서 제외한다고 결정한 것과 관련해 "지드래곤이 한국 차트 역사의 불행한 희생자가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빌보드는 "USB든 CD든 디지털 음원이든 모두 같은 것이다. 구분이 필요하지 않다"라며 "앨범 '권지용'은 '빌보드 200' 차트에서 192위를 차지했다. 이는 '권지용'이 앨범 차트에 들어갈 자격이 있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드래곤은 한국 차트 역사의 불행한 희생자가 될 수도 있다"며 "기술 변화가 빠른 흐름과 함께 완전히 새롭고 대안적인 청취 방법들이 생겨나고 있다. (가온 차트의) 정책은 재고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가온차트는 지난 19일 지드래곤의 '권지용' USB 음반에 대해 "앨범으로 인정하기 어렵다"고 발표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지드래곤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드래곤 USB 앨범은 링크 뿐 아니라 다운로드까지 가능한 양방향 서비스"라며 "IT와 기술 발전 속도는 세상보다 더 빠르다. 기존 매체로만 집계 기준을 한정하려는 건 시대와 맞지 않는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7:04:00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