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아침마당' 송해가 영화 '국제시장'에 대해 언급했다. 사진=KBS 1TV '아침마당'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아침마당'에 출연한 방송인 송해가 영화 '국제시장'을 언급했다.

20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방송인 송해가 출연했다.

이날 송해는 6·25 전쟁과 피난 당시를 회상하며 "(이북에서) 어머니가 '이번엔 조심하라'고 했는데 그게 마지막이었다. 지금까지 돌아가지 못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배를 타고 연평도에서 부산으로 향했다. 아무것도 없는 바다를 보면서 제 이름을 해라고 지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부산에는 가족도 없었다. 그냥 앞사람만 보고 쫓아갔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국제시장'을 보고 펑펑 울었다. 얼마나 울었는지 나중에 보니 제 손에 손수건이 3개나 있더라. 아주머니들이 지나가면서 주고 갔다"며 "'국제시장'은 실제로 있었던 일이다. 제가 겪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08:53:43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