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KBS 2TV '아버지가 이상해'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류수영이 이유리에게 등을 돌렸다.

20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는 차정환(류수영)을 잊지 못하고 찾아간 변혜영(이유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변혜영은 "잘 지냈어?"라고 물었고 차정환은 "그다지. 너는?"이라고 물었다. 변혜영은 "나도 그다지"라며 "선배 나 진짜 생각 많이 해봤는데 정말 이해를 못하겠어. 우리가 왜 헤어져야 해? 우린 서로 사랑하잖아. 선배 나 안 사랑해?"라고 물었다.

차정환은 "사랑해"라고 답했고 변혜영은 "그런데? 왜?"라고 물은 상황. 차정환은 "나는 평범해. 널 감당하기엔"라며 "나는 그저 사랑하는 사람이랑 결혼해서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고 싶어하는 그냥 평범한 보통 남자야. 그래서 널 감당할 수가 없어"라고 했다.

이어 "생각해보니까 8년 전에 그런 일이 있었는 데도 나를 다시 만나줘서 고마워. 잠깐이었지만 세상에서 변혜영을 가장 많이 아는 남자로 지낼 수 있어서 참 행복했어"라며 "미안해. 내가 널 감당할 만한 그릇이 못 돼서"라고 이별을 고했다.

한편 KBS 2TV '아버지가 이상해'는 평생을 가족밖에 모르고 살아온 성실한 아버지 변한수(김영철)과 든든한 아내 나영실(김해숙), 개성만점 4남매의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20 20:10:49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