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섬총사'가 화제다. 사진=CJ E&M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섬총사' 박상혁CP가 김희선, 강호동, 정용화 캐스팅 배경을 설명했다.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는 올리브TV '섬총사'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박상혁CP, 한리나PD가 참석했다.

이날 박상혁CP는 "강호동이 KBS 2TV '1박2일'을 오래 했기 때문에 비슷한 콘셉트인 '섬총사'에 출연한다는 것에 걱정이 된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강호동이 하고 싶은 게 뭘까, 어떤 예능을 해야 할까 고민했는데 차별성 있는 멤버들을 찾다보니 여성 캐릭터를 포함하게 됐다"며 "정용화는 제2의 이승기를 찾아보자는 느낌으로 섭외했다. 이승기가 허당이었던 것처럼 정용화도 색다른 매력이 있다"고 전해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섬총사'는 섬에 머무르며 취향대로 살아보는 본격 취향 발견 섬 여행기를 담는 예능프로그램이다. 강호동, 김희선, 정용화가 출연하며 올리브와 tvN 에서 동시 방송된다. 오는 2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6:24:46   수정시간 : 2017/05/19 16:25:47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