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파수꾼'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시영. 사진=이규연 기자 fit@hankooki.com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파수꾼' 이시영이 김영광과 호흡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는 MBC 새 월화드라마 '파수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시영 김영광 김슬기 키 김태훈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시영은 "사격선수 출신 강력계 형사 조수지 역을 맡았다"며 "파트너 김영광씨와는 아직도 좀 어색한 면이 있다. 촬영할 때 같이 만나는 신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극 중에서 저와 영광씨는 최고의 숙적이자 서로를 죽일 수도 있는 앙숙 관계다. 다른 드라마와 차별점이 있다면 서로를 증오하는 관계 속에서 색다른 케미가 생길 것 같다.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파수꾼’은 범죄로 사랑하는 이를 잃고 평범했던 일상이 하루아침에 산산조각 나버린 사람들이 모여서 아픔을 이겨내고 정의를 실현하려 하는 모임을 만드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오는 22일 첫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5:06:04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