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 남지현, 나라가 오묘한 관계를 형성했다.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 남지현, 나라가 오묘한 삼각관계에 빠졌다.

18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 8회에서는 동거를 시작한 지욱(지창욱)과 봉희(남지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지욱은 범인을 놓쳐 아쉬워하는 봉희에게 "너 다칠뻔했다. 큰일 날뻔했다"며 걱정했다. 그리고 집이 없는 봉희와 동거를 시작했다.

계속해서 봉희를 돕던 지욱은 결국 그녀에게 고백하며 "너 내 사람 돼라"고 말했다. 이어 "넌 나에게 신세 아니다. 나에게 취직해"라고 본심을 드러냈다.

방송 말미 지욱의 옛 연인 차유정(나라)가 나타났고 봉희는 두 사람의 미묘한 기류를 느끼며 앞으로의 삼각관계를 예고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8 23:31:17   수정시간 : 2017/05/19 09:37:01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