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귓속말' 권율 이상윤. 사진=SBS 캡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귓속말’ 권율이 이상윤과 신경전을 벌였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귓속말’ 15회에서는 고문료를 결제하는 이동준(이상윤)의 행동에 당황하는 최수연(박세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강정일(권율)은 "걱정마라. 이번엔 절대 빠져나갈 수 없는 덫을 놓을 테니까"라고 자신했고, 수연은 “오빠를 위해서 좋은 결과를 기대하겠다”고 의미심장한 경고를 남겼다.

이후 정일은 동준을 찾아가 활동비 관련 서류를 내밀었다. 동준은 "금액이 큰데 어디에 쓰는 돈이냐"고 물었다.

이에 정일은 "정식으로 수임을 안하고 담당하는 사건들이 있다. 전화로, 때로는 술한잔 하면서 친분으로 해결한다. 대표님이 직접 관리하고 전달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동준은 "앞으론 정식으로 수임된 사건만 맡겠다"고 말했다.

정일은 코웃음치며 "그럼 매출이 절반 이하로 줄어들 거다. 수임료가 줄어들텐데 이 건물에 남는 변호사가 있겠냐. 뇌물 공여가 겁나냐. 그럼 이 방에서 나가라. 그리고 특수활동비도 비자금 계좌에서 나가는 돈이다. 신영주씨가 계좌를 추적한다는건 곧 당신을 수사하게 되는 것"이라며 압박했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6 22:27:10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