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주먹쥐고 뱃고동'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주먹쥐고 뱃고동' 경수진이 허당 매력을 뽐냈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육중완의 신혼 생활을 묻는 경수진의 모습이 공개됐다.

경수진은 "오빠 결혼하니까 어떠냐? 어떻게 좋냐?"고 물었다. 육중완은 "마음이 편해진다"고 답했고 경수진은 "마음이 편해지냐? 다른 거 걱정 안 하냐?"고 되물었다.

육중완은 "여러가지 내가 신경쓸 것들이 더 이상 없다"고 답한 상황. 경수진은 "나는 요리나 이런 거 하다 보면 누군가 먹어줄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좋겠는데 없다"고 푸념했다.

이때 육중완은 "너 진짜 신기한 애다"며 "두 가지를 못 한다. 여기는 몸통만, 먹을 것만 넣는 데다. 너 이럴 거면 말 시키지 말고 요리만 열심히 해라"고 핀잔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SBS '주먹쥐고 뱃고동'은 생동감 넘치는 바다 풍경과 그 속에 녹아있는 어부들의 인생을 담는 프로그램. 김병만 이상민 육중완 경수진 육성재 김영광 황치열 등이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2 18:53:38
AD

오늘의 핫이슈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