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발칙한 동거' 용감한 형제
MBC '발칙한 동거'에 출연한 작곡가 용감한 형제가 전소민과 양세찬의 모습에 울컥했다.

21일 방송된 '발칙한 동거'에서는 용감한 형제의 집에서 함께 살게된 전소민와 양세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용감한 형제는 사우나를 즐기러 집을 비우게 됐고, 강아지를 돌봐달라고 부탁한 채 나섰다. 빈집에 남게된 두 사람은 용감한 형제의 집을 구경하는 한편, 게임도 즐기며 시간을 보냈다.

주인이 나가자 반려견 골드는 비교적 지루한 모습을 보였고, 뒤늦게 스튜디오에서 이를 VCR로 지켜보던 용감한 형제는 "강아지 하나 봐 달랬더니 저게 뭐냐"라고 울컥했다.

이후 두 사람은 배가 고파 라면을 끓여 먹으면서도 용감한 형제가 두려워 일회용 접시를 즉석 제작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2 01:06:0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