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우 공승연의 화보가 공개됐다. 사진=그라치아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공승연이 청순미 넘치는 화보를 공개했다.

배우 공승연은 최근 패션지 그라치아와 함께한 화보를 통해 봄 햇살처럼 맑고 청초한 매력을 물씬 풍겼다. 꽃이 만개하고 날씨도 따뜻하고 촬영 분위기까지 화기애애했다는 후문.

공승연은 화보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현재 촬영 중인 tvN 드라마 ‘써클: 이어진 두 세계’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드라마의 배경인 2037년에 뭘 하고 있을지 묻자 “계속 연기는 하고 있을 것 같다. 한 아이의 엄마 역할을 할 수도 있고, 골드 싱글 역할일 수도 있겠다”며 연기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 사진=그라치아
특히 요즘 가장 시끄러운 단체 채팅방은 어디인지 물었다. 그는 “‘163’이라는 또래 모임이 있다. 키가 다 163cm 언저리라 그렇게 이름 지었다. 러버소울의 초아, 배우 송유정, 윤서, 모리유 등이 있다"며 "아이돌을 준비하던 연습생 출신이라 잘 통한다. 술 안마시고 밤새도록 수다를 떤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친동생 트와이스 정연이가 대세란 걸 실감한다. 한 번은 같이 외출을 했는데 팬들이 정연에게만 사인을 해달라고 몰렸다. 심지어 나는 풀 메이크업이었는데 아무도 못 알아봤다”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공승연의 화보는 그라치아 5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 사진=그라치아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5:04:28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