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MBC '행복을 주는 사람'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행복을 주는 사람' 이윤지와 이규정이 김미경을 향한 복수의 칼날을 꺼냈다.

20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극본 박지현, 연출 이성준 박승우)에서는 박복애(김미경)의 수상한 점을 따지는 임은희(이윤지), 이소정(이규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임은희는 "저희 아빠가 왜 아줌마가 인출한 돈을 찾아다녔어요?"라고 물었다. 박복애는 "난 몰라. 네 아빠 줘서 빚 갚는데 다 썼다니까"며 변명했고 임은희는 "거짓말. 아빠를 줬는데 왜 아빠가 은행에 가서 돈을 찾아요? 말이 안돼잖아요"라고 했다.

이소정은 "이 집 남매는 무슨 돈으로 사립학교를 갔을까요?"라고 물었다. 서석진(이하율)은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거야. 깡패 쳐들어온다고 있어달라고 한 사람이 누구야?"라고 소리쳤고 임은희는 "같이 있어달라고 했지 아빠 돈 훔치라고 하지 않았어요"라고 응수했다.

이에 박복애는 "평생 일 했어. 내 자식 사립학교 보낼 만큼은 모았다고"라고 반박한 상황. 임은희는 "아파트도요? 한정식집을 덜컥 살 만큼 모으셨어요?"라고 물었고 박복애는 "너희 아빠 빚이 얼마인지 네들이 알아? 난 돈 줬어. 그래봤자 절반도 못 갚았지"라고 했다.

서석진 또한 "넌 항상 엄마가 은인이라고 하더니 무슨 짓이야?"라고 외쳤다. 이를 듣던 임은희는 "그래서 왔어. 은혜를 갚을지 원수를 갚을지 판단하러"라고 말해 박복애를 향한 두 자매의 복수를 궁금케 했다.

한편 MBC '행복을 주는 사람'은 임은희(이윤지)가 친모 김자경(하연주), 조모 박복애(김미경)로부터 임하윤(조연호)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19:29:14   수정시간 : 2017/03/20 19:30:3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