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과장' 남궁민 남상미.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 남궁민이 TF팀을 맡는다고 선언하며 새로운 국면을 예고했다.

16일 방송된 '김과장'에서 김성룡(남궁민)은 TQ그룹에 사직서를 제출했지만, 이후 안마의자와 함께 돌아오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김성룡은 철수하라는 상부의 지시에 "규칙에 어긋난 것 없는데"라고 비아냥대는 목소리로 통쾌함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버티기 작전에 돌입하며 반격을 에고했다.

이는 '개김'의 미학을 보여주기 위한 그의 술수였다. 김성룡은 "윤하경(남상미)에게 "이 일 마무리되면 회사를 관둘 것"이라고 말하며 "개김의 미덕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던 바 있다. 그 사이 회사에서 홍가은(정혜성)은 그런 김성룡에게 든든한 지원군이 됐다.

본격적으로 '개김'을 시작한 김성룡은 복도를 가득 채우는 노래를 트는가 하면, 과자와 빵을 소리 내며 먹으며 얄미운 행동을 시작했다. 철수를 요구하는 이들에겐 "방송국에 제보하겠다"고 맞불을 놨다.

결국 경리부로 복귀하라는 지시가 떨어졌지만, 김성룡은 이조차 거부했다. 그러면서 상금반환 무효와 내사결과 무혐의 처분 그리고 대기실 폐쇄와 게시판 공지 등을 협상한 뒤에야 복귀했다.

이날 김성룡은 회사의 부당한 해고에 맞서며 본분을 다했다. 그 결과 자신은 물론, 같은 부당함을 받고 있는 회사원들에게까지 귀감이 됐다. 극 초반 '한탕'을 노렸던 그였다면, 조금씩 의인으로 변해가며 TQ그룹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

AD
AD
A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16 23:18:34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