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N 캡처
[스포츠한국 윤소영 기자] '소사이어티 게임' 늪동이 마동의 에이스 권아솔과 최설화를 꺾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30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소사이어티 게임'에서는 마동과의 조각맞추기, 링토스 등의 미션에서 2대 0으로 승리한 늪동 엠제이 킴, 파로, 양상국, 황인선, 채지원, 올리버 장, 임동환의 모습이 공개됐다.

연패 뒤에 얻은 값진 승리에 늪동 멤버들은 환호했다. 파로는 "정치질이고 뭐고 다 떠나서 일단 오늘 다 살았잖아요"라며 기뻐했고 양상국은 "일단 권아솔이랑 설화가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합니다"고 했다.

황인선은 "진짜 감동적이다. 이렇게 분위기가 달라지나"라며 그동안의 힘들었던 순간들을 떠올렸고 올리버 장은 "오늘 일단 잘했으니까 다 같이 또 뭉쳐진 것 같고"라며 팀워크를 다졌다.

채지원은 특별상품으로 주어진 과일을 먹으며 "너무 맛있어 진짜"라며 환호했고 임동환은 "세상에 이렇게 단 음식이 있었나? 포도가 그렇게 단 줄 처음 알았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첫방송된 tvN '소사이어티 게임'은 통제된 마을에서 사회 각계각층 참가자들이 펼치는 모의사회 게임을 담는 프로그램.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30 22:35:28   수정시간 : 2016/10/31 10:08:0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