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아는 형님' 다비치 강민경이 노안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사진=방송 캡쳐
[스포츠한국 이동건 기자] '아는 형님' 다비치 강민경이 노안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9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강타와 다비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아는 형님' 멤버들은 강민경에게 "몇 살 때 데뷔한 거냐"고 물었다.

강민경은 "고등학교 3학년 때 데뷔했어"라며 "햇수로 9년 차"라고 밝혔다.

연예계 대표 노안으로 꼽히는 강민경은 "난 노안이 나쁜 거 아니라고 생각해"라며 "너무 어리게 생기면 사람들이 노래에 공감을 못 하잖아"라며 긍정적인 면모를 뽐냈다.

서장훈은 "저렇게 예쁘게 생겼는데 노안이 무슨 의미가 있냐"고 투덜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9 23:33:4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