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대중문화팀] '그것이 알고 싶다'가 엘시티 비자금 미스터리를 추적한다.

29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엘시티 비자금 천억원과 함께 사라진 이영복 회장에 대해 파헤진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에 따르면 사람들은 이 회장을 '작은 거인'이라 불렀다. 그는 166cm 남짓한 키에, 왜소한 체구였지만 뛰어난 사업수완으로 부산시 경제를 쥐락펴락했던 인물. 밑바닥부터 시작해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른 그의 성공신화는 때때로, 사람들 사이에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 제보자는 "이회장님이야 원체 높은 분이에요. 000씨하고 000씨, 그 국회의원 둘은 자다가도 회장님이 부르면 뛰어 온다면서... 진짜로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가지고 온대요"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승승장구하던 중 새로운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의 꿈은 해운대 앞에 101층 높이의 건물 한 동과, 85층 아파트 건물 두 동, 워터파크와 쇼핑몰까지 갖춰진 삶의 도시를 짓는 것. 일명 ‘엘시티 사업’ 이라 불린 초대형 프로젝트였다. 모두들 백사장 앞에 건물을 세우는 일은 어려울 거라 했지만 거짓말처럼 아파트는 올라가기 시작했고 고가의 분양가를 기록하며 업계를 흔들었다. 모든 것이 성공리에 진행되고 있던 어느 날, 갑자기 이 회장이 막대한 비자금과 함께 사라졌다.

그리고 지난 7월, 엘시티 사업에 대한 각종 특혜 의혹이 불거지며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면서 문제가 수면 위로 드러났다.

한 건설업계 관계자는 "그 땅은(엘시티 부지) 누구에게 아파트를 짓는다고 주면 안 되는 땅이에요. 그런데 갑자기 법을 바꿔버리고, 모든 행위를 보면 다 합법이에요"라며, 해운대 지역 관계자는 "해운대에 아시다시피 60m 고도제한이 걸려있는 것도 이회장님이 푸셨잖아요, 허가 난 과정들이 ‘설마, 되겠냐’ 했는데, 진짜 해버리니까"라고 증언했다.

이 불가능한 것을 현실로 만든 회장님의 비법은 무엇이었을까. 제작진은 취재 중 이 회장의 ‘아지트’라 불리는 비밀의 방에 대해 듣게 됐다. 그리고 그의 은밀한 로비현장을 목격했다는 복수의 제보자들을 만났다.

이 회장의 지인은 "(이회장 소유 건물의) 꼭대기에 있는 라운지, 거기는 상견례 장소에요. 잘 놀다가는 거에요, 술 얻어먹고"라며, 전 고급 술집 직원은 "쉽게 말하면, 이회장이 술값이라든지 용돈 같은 걸 뒤봐주기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7월 검찰의 압수수색이 이뤄지고, 이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이 발부됐지만 그는 현재 소환에 불응, 잠적한 상태다. 제작진에 따르면 압수수색 당일, 이 회장 측의 주요 직원들이 모두 출근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엘시티 시행사 직원은 "그날요? (출근하지 말라는) 문자가 오니까. 그 지시를 받아서 그렇게 한 거죠. 그건 검찰 쪽에 물어보시면 아시지 않습니까?"라고 밝혔다.

항간에서는 이 회장의 행방을 두고, 갖가지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중국 밀항설부터 절에 들어갔다는 이야기까지.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이회장의 도피처를 알고 있다는 한 익명의 제보자를 만날 수 있었다.

제작진은 "제보자가 보여준 사진 속 남자는 모자를 쓰고 있었지만 언뜻 보기에도 이 회장이 분명해 보였다"라고 설명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사기, 횡령 혐의를 받고 도주 중인 이영복 회장과 비자금 천억원에 얽힌 미스터리는 29일 11시 5분에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그것이 알고싶다'가 천억원과 함께 사라진 엘시티 이영복 회장을 추적한다. 사진=SBS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9 10:35:0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