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해피투게더3’ 기안84가 원톱 MC 욕심을 내 눈길을 끈다.
[스포츠한국 이동건 기자]

웹툰작가 기안84가 ‘해피투게더3’에서 원톱 MC 욕심을 드러냈다.

최근 빵빵 터지는 웃음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는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의 27일 방송은 ‘너의 목소리만 듣고 싶어(너목듣)’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비디오가 아닌 오디오로 철저히 검증을 받은 명품 성대의 소유자 김경호-유리상자 이세준-휘성-한동근이 출연해, 전무후무한 귀호강 토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해피투게더3’ 녹화에 출연한 기안84는 신 코너 ‘제목학원 : 백문이불여일짤(이하 백문이불여일짤)’에서 전 방위적인 활약을 펼쳐 관심을 집중시켰다.

‘백문이불여일짤’은 즉석에서 그린 짤(그림이나 사진을 뜻하는 인터넷 신조어)의 제목을 맞추는 일종의 넌센스 퀴즈로 지난 주 첫 선을 보인 뒤, 연이은 호평 속에 화제를 불러모으는 코너. 특히 출제자로 기안84가 깜짝 출연해 새로운 짤들을 생성해내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단히 붙들어 맨 바 있다.

이날 기안84는 은근한 센터 욕심을 드러내며 유재석의 위치를 탐냈다. 바로 제작진에게 “코너 설명 해주실 때는 제가 가운데 앉고 재석님이 사이드로 빠지는 그림이었는데, 저번 주에 구석에서 그림을 그리지 않았냐”며 유재석과 2MC 자리를 요구한 것. 이에 박명수는 “이 자리까지 올라오는데 24년이 걸렸다”며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안84는 이어 “피디님이 내가 주인공이라고 그랬다”며 센터를 향한 불굴의 의지를 꺾지 않았고, 이에 유재석은 기안84를 향해 “그렇게 안 봤는데 방송 욕심이 좀 있다. 내가 그림대로 만들어 주겠다”며 구석으로 물러나 폭소를 유발했다. 나아가 기안84에게 게스트 인터뷰까지 맡겨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이날 기안84는 엉뚱한 센터 욕심으로 폭소를 유발했을 뿐만 아니라 전 출연진을 단체 멘붕에 빠뜨리는 역대급 짤을 그려내며 특급 활약을 펼쳤다는 후문. 이에 기안 84의 활약이 펼쳐질 ‘백문이불여일짤’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함께하면 더 행복한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3’는 27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7 22:55:1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