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컬투쇼' 채수빈·조재현이 DJ진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방송 캡쳐
[스포츠한국 이동건 기자] '컬투쇼' 채수빈이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2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연극 '블랙버드'의 배우 조재현, 채수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채수빈은 과천여고를 졸업했다며 길거리 캐스팅으로 데뷔했다고 밝혔다.

채수빈은 "학교가 끝나고 집에 가는 길이었다"며 "밤 10시에 신호등을 지나가다 우연히 대표님을 만났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는 "명함만 받고 (소속사 대표님과) 알고 지내다가 스무 살 때 캐스팅됐다"고 데뷔 계기를 밝혔다.

캐스팅이 되지 않았다면 대학에 진학했을 것 같냐는 질문에 채수빈은 "그랬을 것 같다. (배우는) 막연한 꿈이었다"고 털어놓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6 14:50:4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