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동건 기자] '쇼핑왕 루이' 서인국과 남지현의 눈물 가득한 이별이 예고된 가운데, 이들이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6일 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쇼핑왕 루이'(극본 오지영, 연출 이상엽) 10화에서는 루이(서인국)를 떠나 고향으로 돌아간 복실(남지현)과 그를 찾은 중원(윤상현)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복실은 루이에게 비밀로 한 채 고향으로 내려가고, 중원은 복실을 찾아간다. 루이 또한 복실의 고향 집을 찾아가고, 복실과 중원이 함께 있는 모습을 발견한다.

  • MBC 수목드라마 '쇼핑왕 루이'에서 서인국, 남지현, 윤상현의 삼자대면이 예고됐다. 사진=방송 캡쳐
공개된 예고편 속 루이는 김집사(엄효섭)에게 복실을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루이는 "난 복실이를 좋아한다. 복실만 생각하면 막 이상하게 찌르르찌르르거린다"라며 자신의 마음을 털어놓았다.

과거 벌어진 교통사고로 루이 대신 동생 복남이 죽었다는 것을 알게 된 복실은 루이에게 비밀로 한 채 고향으로 내려갔다. 복실은 "전 고향으로 돌아간다. 루이한테는 비밀로 해달라"는 내용의 편지를 남기고 사라졌다.

복실이 보이지 않자 루이는 인성(오대환)을 찾아가 "복실이 어디 있는지 빨리 말해"라고 재촉했다. 루이는 "복실이가 날 떠났을 리가 없다"며 복실의 고향 집으로 향했다.

하지만 복실의 집을 먼저 방문한 건 중원이었다. 중원을 본 복실은 "여기는 어떻게?"라며 놀랐고, 중원은 "산삼 사러 왔어"라고 농담을 건넸다.

중원이 복실의 머리를 쓰다듬는 것을 보게 된 루이는 "그만해"라고 되뇌며 질투심을 드러냈다. 이후 루이와 이야기를 나눈 중원은 "네가 고복실 옆에 있으면 복실이가 많이 힘들 거야"라고 충고했다.

  • MBC 수목드라마 '쇼핑왕 루이'에서 서인국과 남지현의 애절한 이별이 그려진다. 사진=방송 캡쳐
이어 중원의 차를 타고 서울로 돌아오던 루이는 중원에게 "복실이는 왜 나를 떠난 거냐. 내가 싫었던 걸까"라고 물었다. 그러던 중 두 사람이 탄 차가 중심을 잃고 흔들렸고, 루이는 부상을 입은 채 오열하며 거리를 헤맸다. 혼자 남은 복실 역시 눈물을 흘리며 "루이야 안녕"이라고 말해 향후 극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쇼핑왕 루이'는 재기발랄한 스토리와 연출, 몰입도를 높이는 배우들의 열연에 힘입어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쇼핑왕 루이' 9화는 시청률 10.7%(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시청률 11.8%를 기록한 '질투의 화신'을 턱밑까지 추격하며 수목드라마의 왕좌 자리를 위협했다. 서인국과 남지현의 애절한 이별 장면이 예고된 10화로 '쇼핑왕 루이'가 1위로 올라설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쇼핑왕 루이'는 복잡한 소비의 도시, 서울 한복판에 떨어진 온실 속 기억상실남 쇼핑왕 루이와 오대산 날다람쥐 넷맹녀 고복실의 파란만장 서바이벌 로맨틱 코미디로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0/26 14:00:1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